퇴원 후 식생활

암환자의 식생활 > 위암환자의 식생활 > 위 수술 후 식생활 > 퇴원 후 식생활

 

위절제수술 후 전체적인 식사 섭취량이 적고 소화 흡수율도 낮아 체중이 감소되고 영양 상태가 나빠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수술로 인해 소모된 체력을 회복하고, 체중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양질의 단백질 식품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음식을 골고루 섭취하여 체내에 필요한 영양을 충분히 공급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개인의 위절제 범위와 소화 흡수 능력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식사로 인한 불편감을 줄이고, 영양섭취를 충분히 하기 위해서는 퇴원 후에도 지속적인 식사 적응 노력이 필요합니다.

입원 중일 때와 마찬가지로 퇴원 후에도 덤핑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 소량씩, 자주, 천천히 음식을 섭취하시고, 식사 중에 수분의 섭취는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죽을 드시다가 밥으로 진행하면서 고기나 야채, 과일 등을 섭취하게 되는데, 음식은 되도록 부드럽게 조리하시고 골고루 섭취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음식의 종류별 조리와 섭취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 음식의 종류별 조리와 섭취 방법 ]
음식의 종류 조리와 섭취 방법

(곡류군)
  • 주요 에너지원으로 사용되므로 소량씩 자주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 잡곡류는 소화가 잘 안될 수 있으므로 당분간은 흰밥 위주로 드시도록 합니다.
  • 떡, 빵, 과자 등은 달지 않은 것으로 꼭꼭 씹어서 간식으로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 해당음식 : 밥, 국수, 빵, 감자, 비스켓, 떡
고기반찬
(어육류군)
  • 수술 후 회복단계에는 단백질이 평소보다 많이 필요하므로 충분히 섭취해야 합니다.
  • 고기는 질기거나 기름이 많은 부위는 제거하고 살코기만 드시고, 생선은 조림이나 구이, 지짐 등으로 부드럽게 조리하여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 해당음식 :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생선, 계란, 두부
야채반찬
(채소군)
  • 가능한 부드럽게 익혀서 드시고, 밥으로 진행하면서 생야채도 부드러운 것으로 조금씩 시도해 보도록 합니다.
  • 해당음식 : 잎채소, 버섯, 오이, 무, 피망, 양상추, 상추
기름
(지방군)
  • 기름은 조리 시 양념으로 사용하되, 튀김보다는 조림, 구이, 볶음 등 기름이 적게 들어가는 조리법을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우유군
  • 수술 직후에는 소화가 잘 되지 않을 수 있으므로 밥으로 진행하면서부터 소량씩 시도해 보도록 합니다.
  • 해당음식 : 우유, 치즈
과일군
  • 껍질은 벗겨내고 잘 씹어서 드시고, 처음에는 얇게 저며서 드시는 것이 씹는 데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 해당음식 : 사과, 포도, 토마토, 딸기, 참외, 수박
위절제수술 후에는 위장기능이 미숙한 상태이므로 소화되기 어려운 음식 또는 섬유소가 많이 함유된 음식은 위에 부담을 주게 되므로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이에 해당되는 식품을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섬유소가 많아 질긴 식품
  • 채소류 : 더덕, 도라지, 미나리, 고구마순, 토란대 등
  • 과일류 : 감, 대추, 파인애플, 과일껍질 등
  • 잡곡류 : 현미, 보리, 콩껍질, 팥 등
말린 식품
  • 말린 채소류 : 무말랭이, 건고사리 등
  • 말린 과일류 : 곶감, 대추, 무화과 등
  • 말린 어육류 : 육포, 건오징어, 멸치, 북어 등
기타 피해야 할 식품
  • 맵고 짠 음식 : 젓갈, 장아찌, 진한 찌개, 매운탕 등
  • 술, 담배, 카페인 음료 (커피, 홍차 등)

수술 후 체중감소가 지속되는 경우에는 전체적으로 먹는 양이 부족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따라서 식사 횟수를 늘려서 하루에 먹는 음식의 양을 늘려야 합니다. 식사만으로 부족할 경우에는 두유, 우유, 영양 보충 음료, 치즈, 계란, 두부, 스프류, 달지않고 부드러운 빵, 떡, 과자 등의 간식을 환자의 기호 및 적응도에 따라 다양하게 이용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위절제술 후 설사는 흔한 증상 가운데 하나인데 설사가 생기는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그 중 음식과 관련하여서는 음식을 너무 많이 그리고 빨리 먹는 경우에 생길 수 있고, 당분이 많은 음식, 기름기가 많은 음식, 맵고 짠 음식, 찬 음식 등을 먹었을 때에도 생길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음식은 항상 천천히 여러 번 잘 씹어 먹어야 하며, 과식하지 않도록 조금씩 자주 먹어야 합니다.

차츰 시간이 지나면서 식사량이 늘게 되며, 하루 식사 횟수도 줄게 되어 수술 후 1년 이상 경과하면 거의 정상적인 식생활이 가능하게 됩니다.

그러나 몸에 좋다고 하여 특정 음식만 지속적으로 드시는 것은 체력 회복에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또 건강 보조 식품, 민간 요법, 한약재 등을 함부로 사용하는 것은 오히려 건강에 해가 될 수 있으므로 삼가해야 합니다.
 
최종수정일 : 2010년 05월 1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