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에게 알리는 방법

암환자의 생활관리 > 암환자의 생활 > 마음가짐 > 자녀에게 알리는 방법

 

아이들은 때때로 가족의 누군가가 암으로 진단받았을 때 맨 마지막으로 소식을 듣게 됩니다. 부모의 기분이 왜 변했는지, 엄마나 아빠가 왜 침상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는지, 아이 자신이 왜 친척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야 하는지를 이해하지 못합니다. 아이들이 자기들의 생활에 큰 변화가 일어나는 이유를 알고 질문을 하고 스스로 개방적으로 표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어떻게 알려줄까요?
  • 아이를 한 사람씩 따로 불러서 이야기 합니다.
  • 부모나 가까운 친척이 아이에게 직접 알려야 합니다.
  • 따뜻한 어조를 사용하여 부드럽게 말하고, 아이를 가까이 껴안으며, 친절하고 동정적으로 대합니다.
  • 아이가 ‘암’이나 ‘죽음’등을 입에 올려 감정을 표현토록 하고 안심시키십시오.
  • 아이의 나이 및 성격에 맞게 정서를 표현하도록 격려하고 허용합니다. (예를 들어 소리 지르는 것, 글 쓰는 것, 그림 그리는 것 등)
  • 아이가 공포를 표현할 수 없거나 위축되어 있는지 살핍니다.
  • 암에 대해서 자녀의 나이에 맞는 적정선에서 설명해주어야 합니다. “암”이라는 단어 사용을 두려워하지 않아야 합니다. 암이 몸의 어느 부위에 있는지를 위치를 보여주면서 설명해주어야 합니다. 아이가 안락한 느낌이 들 수 있도록 자녀에게 설명하기 전에 미리 사전에 연습하여야 합니다. 만약 당신의 암에 대해 자녀에게 말하지 않았을 경우 자녀는 자기 나름대로 암에 대해 해석하고 사실보다 더 두렵다고 느끼게 될 것임을 기억해야 합니다.
  • 치료계획을 설명하고 이로 인해 나타나는 환자의 생활의 변화를 설명해야 합니다. 치료를 받는 동안 당신의 육체적 변화를 당신의 아이가 받아들이고 준비할 수 있도록 설명해주어야 합니다. ( 예를 들면, 탈모, 극심한 피로감, 체중 저하 등)
  • 당신 자녀의 질문에 대해 가능한 신중하고 정확하게 대답하여야 합니다. 당신이 자녀의 질문에 대해 답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를 때에는 당황하지 마십시오. 그리고 말해주십시오. “ 나는 잘 모른단다. 우리 함께 답을 찾아볼까? ” 이렇게 말입니다.
  • 당신 아이들이 당신을 지지하는 체계의 일원으로 참가시켜야 합니다. 지지체계에는 배우자, 친척, 친구, 성직자, 선생님 등이 될 수 있습니다. 필요하면 도움을 구합니다. (의뢰하기 위해 병원에 있는 의사나 간호사에게 물어봅니다.)
  • 당신을 돌보는 간호에 아이를 참가시키십시오. 물을 가져다 달라든지, 담요를 가져다주게 하는 등의 아이의 나이에 맞는 간호행위를 할 수 있도록 합니다.
  • 당신의 아이에게 많은 사랑과 애정을 보여주십시오. 그들에 대한 당신의 사랑이 변하지 않음을 보여주십시오.
미국건강협회(NIH) 출판물에 있는 몇가지 예문
  • 환자는 다음과 같이 말하는 것이 좋습니다.
    “나는 최근에 많이 아팠다. 나는 암이라는 병에 걸렸다. 의사는 내가 낫도록 온갖 방법을 다 쓰고 있다. 내가 원하는 만큼 너와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없구나. 우리 모두가 어려워지겠지만 나는 여전히 너를 아주 많이 사랑한다. ”
  • 친척은 다음과 같이 말할 수 있습니다.
    “아빠는 아프다. 의사는 아빠가 나을 수 있다고 확신하고 있지만 때때로 검사 때문에 아빠는 정말 슬프거나 화를 낼 수 있다. 네가 할 일은 아무것도 없지만 아빠는 인내와 이해심을 필요로 한다. 이것은 네 잘못이 아니고 아빠는 너한테 화가 나 있는 것이 아니다.”

    친척이나 가족이 아이에게 여분의 시간과 관심을 기울여 아이에게 평안함, 안심, 애정, 훈육을 한다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유의할 사항은?
  • 아이에게 일체 수고를 끼치지 않으려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 질병을 죄악이나 벌로 연결시키지 않습니다. 
  • 아이에게 지금부터 집안 어른 노릇을 해야 한다고 말하거나 아이가 아픈 형제의 역할을 대신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 자신의 슬픈 기분을 아이 앞에서 표현하지 않으려 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언제 의사와 상의할 것인가?
  • 아이가 학교에서 좋지 않게 행동하기 시작할 때
  • 일주일 이상 정서적으로 통제가 불가능할 때(예를 들어 소리지르는 것, 우는 것, 밤에 깨어있는 것 등)
  • 당신이 느끼기에 아이가 잘 대처하지 못하거나 원하는 만큼 아이에게 도움이 되지 못할 때
  • 전문적인 상담이 필요한 경우
 
최종수정일 : 2010년 05월 1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