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갑상선암 : 치료현황

암의종류 > 치료 > 치료현황
부갑상선암의 경우 전이가 있어도 수술적 절제가 가능하고, 고칼슘혈증이 조절되면 비교적 생존 기간이 깁니다. 수술 후 전이가 있는 환자 중 반복 절제로 15년 이상 산 경우도 보고된 바 있습니다.

사망은 주로 조절되지 않는 고칼슘혈증에 의한 심장, 신장 합병증에 의하며, 5년 생존율은 50% 정도, 10년 생존율은 10% 이하로 1980년대에 보고되었으나 최근에는 5년 생존율이 40-86%, 10년 생존율이 49% 정도로 향상되었습니다.
부갑상선암의 예후 인자로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알려져 있습니다.
DNA 배수성(ploidy)
이수배수체(aneuploidy) 종양은 두배수성(diploid) 종양에 비해 더 재발율이 높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Sandelin 등은 종양의 조직 소견뿐만 아니라 DNA 양도 재발에 중요한 위험인자라고 보고하였습니다.
조직학적 소견
조직학적으로 명확한 부갑상선암의 경우 명확하지 않은(equivocal) 부갑상선암보다 재발에 이르는 기간이 더 짧다고 알려져 있으며, 세포 분열의 빈도가 높을수록 재발이 많다고 보고됩니다.
연령과 성별
연령이 낮을수록, 여성일수록 예후가 좋다는 보고가 있지만 일본에서 연령과 성별은 생존율과 무병 생존율과는 연관이 없다는 최근의 보고도 있습니다.
처음 수술 범위
단순 부갑상선절제술을 받은 경우 재발과 사망이 더 많다고 보고되고 있습니다.
침습적 성장 패턴
진단 시 림프절 전이 유무, 원격전이 유무가 예후와 관련이 있다는 보고들이 있으며, 림프절 전이나 원격전이가 있는 경우에 더 예후가 안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기능성 여부
기능성 부갑상선암보다 비기능성 부갑상선암의 경우 더 빨리 사망에 이릅니다.
Ki-67 index
최근 일본의 38명의 부갑상선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종양 성장의 지표인 Ki-67 index가 5% 이하인 경우 생존율이 유의하게 높음을 발견한 보고가 있었습니다.
최종수정일 : 2011년 02월 0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