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샘암 : 발생부위

암의종류 > 암이란 > 발생부위
침샘은 3쌍의 주타액선인 이하선, 악하선, 설하선과 소타액선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귀의 앞쪽, 아래쪽(전하방)에 위치한 이하선은 주타액선 중 부피가 가장 커서 크기는 5.8 x 3.4 cm, 무게는 14-28g 정도입니다. 턱밑에 위치한 악하선의 무게는 10-15g 정도이며, 주타액선 중에서 가장 작은 크기의 설하선은 구강저의 점막 바로 아래에 위치하며 무게는 2g 정도입니다.

각각의 침샘은 분비관을 통해 구강내로 침을 배출합니다. 특히 악하선에서 나오는 분비관의 경우, 침의 배출방향이 중력에 역행하고 길이가 길기 때문에 돌(타석)이 잘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소타액선은 입술, 혀, 연구개, 경구개, 구강협부, 인두벽 등의 점막에 골고루 분포하며 각 선은 분리된 작은 관을 가지고 있어 상부기도소화관으로 직접 개구하게 됩니다.


3쌍의 주타액선과 구강내 개구부
[ 3쌍의 주타액선과 구강내 개구부 ]

침샘종양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이하선의 경우, 중추신경계로부터 나온 안면신경이 침샘의 중앙을 가로질러 안면근육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편의상 안면신경을 기준으로 바깥쪽을 이하선 천엽, 안쪽을 이하선 심엽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안면신경은 안면에 분포하는 작고 정교한 근육들의 움직임을 조절하는 신경으로써, 얼굴의 표정을 나타내는 데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따라서 이하선악성종양의 경우 병이 진행되면 안면신경마비가 나타날 수 있으며 수술적 치료시 신경이 손상되는 경우에도 안면근육운동의 장애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하선과 안면신경과의 관계
침샘의 주요한 기능은 침(타액)의 생성이며 정상적으로 하루에 약 1-1.5리터가 만들어집니다. 침은 음식물을 씹을 때 음식물의 유화와 윤활작용에 중요하며, 아밀라제에 의한 기초적인 소화에도 관여를 합니다. 또한 미각을 전달하고 항균물질을 분비하여, 구강위생뿐만 아니라 인체 전신의 방어기전에도 중요하며, 발성시에도 음성을 부드럽게 내는 데 중요한 윤활작용을 합니다. 하루에 분비되는 침의 양은 악하선에서 나오는 것이 약 70%로 가장 많으나, 식사 등 자극을 주면 이하선에서의 분비량이 늘어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분비되는 침의 점도는 악하선에서 나오는 것이 가장 높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최종수정일 : 2010년 04월 3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