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암정보센터 로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크게
  • 글자크기 작게
  • 국가암정보센터 영문홈페이지로 이동



암환자 증상관리


		피로관리

피로는 신체적, 정신적, 감성적으로 지친 기분을 말합니다. 암관련 피로는 암의 발생과 함께 나타났거나 암의 치료과정 중에 생기는 여느 때와 다른 지속적인 피로감으로 정의됩니다.
미국종합암네트워크 NCCN(National Comprehensive Cancer Network)에서는 “암과 그 치료에 따른 피곤함과 기진맥진에 대한 주관적인 감각으로 고통스럽고 지속적이면서 최근 활동과 무관하며 일상적인 기능을 방해하는 증상” 이라고 정의하였습니다.
암관련 피로는 만성적이며 환자의 일상적인 활동에 장애를 줄 수 있습니다. 일반적인 피로가 휴식을 통해 대부분 회복이 가능한데 반하여 암관련 피로는 휴식을 취하여도 사라지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피로를 호소하는 환자들에게 대부분의 의료진들은 보통 휴식을 취할 것을 권하고 있고, 많은 암환자가 그 방법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부적절한 휴식이나 장기적인 휴식은 오히려 피로감을 증가시키고 기능수행 정도를 떨어뜨릴 수 있습니다. 그래서 어떤 환자들은 암과 관련된 통증이나 구토, 우울보다도 이런 암과 관련된 피로가 가장 고통스러운 문제라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암환자들의 피로는 대부분 간과되고 있습니다.
피로 그 자체는 심각한 문제로서, 환자 삶의 다른 측면인 수면, 통증, 사회생활 능력 및 일상생활 수행력에 영향을 미칩니다.
암과 관련된 피로는 암환자가 가장 널리 가지고 있는 문제이며 이것을 해결하는 여러 방법들이 암환자의 삶의 질을 크게 늘릴 수 있기 때문에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암과 관련된 피로는 아래와 같은 여러 가지 형태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 지친 느낌, 소진된 느낌, 무력한 느낌, 기진맥진
  • 활력이 없음
  • 집중하기 힘듦
  • 사지가 무거움
  • 어떤 일을 수행할 의욕이 없음
  • 수면을 취할 수 없거나 너무 많은 수면을 취함
  • 기상 후 피곤
  • 슬픈 느낌, 좌절한 느낌

개개인에 따라서 위에서 언급한 증상의 양태나 정도가 다를 수 있습니다. 많은 연구에서는 항암화학요법이나 방사선치료, 골수이식 등을 받는 암환자의 90%에서 암과 관련된 피로를 호소한다고 보고하고 있습니다. 암에서 완치된 생존자들의 경우에도 30~75%까지 피로감이 지속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래서 이런 치료 중인 암환자나 치료가 모두 끝난 생존자들에게도 피로를 주기적으로 관찰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사실 지금까지는 의료진들이 이런 암과 관련된 피로에 대한 관심이 적었기 때문에 환자들이 호소하는 여러 증상들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지만 최근에는 이것을 평가하여 환자들에게 도움을 드리려는 노력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현재페이지 인쇄 최종수정일 : 2013년 02월 0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일산로 323 국립암센터 10408   
상담전화 : 1577 - 8899 / 홈페이지운영관리 문의사항 : 031-920-2023  (  info@cancer.go.kr  )

COPYRIGHT 2012 NATIONAL CANCER INFORMATION CENTER. ALL RIGHTS RESERVED.

※ 본 홈페이지는 보건복지부의 국민건강증진기금으로 제작되었으며,
  광고 또는 상업적 콘텐츠를 포함하지 않고 있습니다.
※ 본 정보는 진료를 대신할 수 없고, 법적으로 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