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암정보센터 로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크게
  • 글자크기 작게
  • 국가암정보센터 영문홈페이지로 이동



암환자 증상관리


		호흡기계 증상

호흡곤란은 신체내에 운반되는 산소가 충분하지 않을 때 발생하는데 양쪽 폐가 충분한 공기를 흡입하지 못하거나 폐가 혈류로 충분한 산소를 운반해 주지 못할 때 일어납니다.

호흡곤란은 불쾌한 감각 또는 의식해서 힘들게 해야하는 호흡으로 정의됩니다. 호흡곤란은 빈호흡(호흡수 증가)과 과도호흡(환기증가)를 포함합니다. 이는 호흡곤란의 정도를 나타내는 객관적 자료라고 해도 좋습니다. 암환자와 관계되는 경험적인 호흡곤란은 “숨이 가쁜”,“충분한 공기를 얻을 수 없어요.”, “호흡은 노력을 요구”, 그리고 “가슴은 단단해지는 것 같다”는 내용을 포함하는 공통된 어구를 사용합니다.

호흡곤란이 있는 대부분의 환자들은 걱정을 하게 되고, 심한 호흡곤란은 환자와 가족을 당황스럽게 합니다. 호흡곤란은 근심을 야기시키고, 이러한 근심은 호흡수를 증가시켜 호흡곤란을 더욱 악화시키게 됩니다. 그러므로, 호흡곤란에 대해 이해하고 대처하게 되면 환자와 가족들의 두려움과 근심을 덜 수 있고 불필요하게 호흡곤란을 악화시키는 일을 막을 수 있습니다.

호흡곤란이 오면 어떤 증상이 나타나나요?

호흡곤란이 오면 쉬고 있거나 움직일 때 숨이 가쁘거나 호흡하기가 힘들어지며, 가슴에 통증을 호소하기도 하며 맥박수가 빨라지고 피부가 차고 축축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또는 호흡이 빠르거나 숨쉴 때마다 그르렁거리는 소리가 나기도 하고, 숨을 들이쉴 때 콧구멍이 넓어지고 입을 벌리거나 입술을 오므리고 숨을 쉬게 됩니다.

심한 경우에는 귓볼이나 입술, 손톱에 청색증이 나타나게 됩니다.

임종이 가까웠을 때는 심장에서 장기로 가는 순환의 감소로 인해 신체내 수액이 축적되어 그르렁거리는 소리가 커지며 호흡이 불규칙적이고 얕은 호흡을 하거나 분당 호흡 횟수가 감소하게 되며, 경우에 따라서 빠르고 느린 호흡이 번갈아 나타나게 됩니다.

이 때, 환자의 몸을 옆으로 돌리고, 베개를 머리 밑과 등뒤에 받치면 숨쉬는 것이 수월해 질 수 있습니다. 힘들게 숨을 쉬는 것이 가족들에게는 매우 고통스럽게 들리겠지만, 그르렁거리는 소리가 환자를 불편하게 하는 것은 아닙니다.

호흡곤란은 왜 생길까요?

호흡곤란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 나타나며, 통증은 부분적으로 근심을 증가시키고 호흡기의 활동을 제한함으로써 호흡곤란을 악화시키게 됩니다. 신체적인 원인에 의한 호흡곤란은 대부분 걷기나 다른 운동 때문에 악화되게 됩니다. 그러나, 휴식을 취하는 동안 호흡곤란이 있고 운동에 의한 것이 아닌 경우, 환자와 가족에게 근심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전에 없었던 호흡곤란이 나타나거나 갑자기 악화되는 경우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현재페이지 인쇄 최종수정일 : 2013년 02월 0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일산로 323 국립암센터 10408   
상담전화 : 1577 - 8899 / 홈페이지운영관리 문의사항 : 031-920-2023  (  info@cancer.go.kr  )

COPYRIGHT 2012 NATIONAL CANCER INFORMATION CENTER. ALL RIGHTS RESERVED.

※ 본 홈페이지는 보건복지부의 국민건강증진기금으로 제작되었으며,
  광고 또는 상업적 콘텐츠를 포함하지 않고 있습니다.
※ 본 정보는 진료를 대신할 수 없고, 법적으로 활용할 수 없습니다.